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유럽의 핵심 시장인 독일과 영국에서 가파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전기차 분야에서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두고 있다. 현대차와 기아가 유럽에서 전기차 선도업체로 자리잡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현대차·기아는 올 1~9월 유럽 최대 시장인 독일에서 12만9257대의 차량을 판매했다고 19일 발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8.7% 늘었다. 같은 기간 독일 전체 자동차 판매량은 1.2% 줄었다. 현대차와 기아의 합산 시장 점유율은 작년 1~3분기 5.8%에서 올 1~3분기 6.4%로 상승했다.

특히 전기차 판매량이 눈에 띄게 늘었다. 현대차는 올 들어 1만8935대의 전기차를 독일에서 판매했다.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24.3% 급증했다. 아이오닉 5와 코나 일렉트릭이 인기를 끌었다. 기아도 쏘울EV와 니로EV를 앞세워 6587대(전년 동기 대비 53.5% 증가)의 전기차를 팔았다.

현대차와 기아는 독일 다음으로 큰 자동차 시장인 영국에서도 선전하고 있다. 올해 1~9월 판매량은 12만7027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3.7% 늘었다. 시장점유율은 7.6%에서 9.7%로 뛰어올랐다. 개별 브랜드 기준으로 현대차의 판매 순위는 지난해 13위에서 9위로, 기아는 8위에서 7위로 상승했다. 두 회사는 영국에서 각각 전기차를 올 1~3분기에 8725대, 1만67대 판매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71.7%, 104.0% 늘어났다.

현대차·기아는 유럽에서 전용 플랫폼 전기차인 아이오닉 5와 EV6의 판매를 늘리는 데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프리미엄 브랜드인 제네시스의 전용 전기차 GV60와 G80 전기차도 곧 출시할 예정이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