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요자도 상환능력 범위서 대출"…10월중 가계부채 관리대책 발표
"글로벌 공급병목·테이퍼링 등 대외 리스크 불거질 수도"
"경제 기조적 회복 흐름"…재정·통화·금융당국 수장 회동

재정·통화·금융당국 수장이 한자리에 모여 가계대출 증가율을 올해 6%대에 이어 내년에는 4%대로 낮추는 기조를 유지하기로 했다.

최근 글로벌 공급 병목 현상과 미국의 테이퍼링, 중국의 부동산 부실 등을 리스크 요인으로 지목했으나 우리 경제의 기조적 회복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고승범 금융위원장,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30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가계부채 관리방안 등을 논의했다.

재정·통화·금융당국 수장 4명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지난 2월 이후 7개월여 만이다.

고 위원장과 정 원장이 지난달 취임한 후로는 처음이다.

홍 부총리는 회의 모두발언에서 "가계부채 증가세를 최대한 억제하면서 대출이 꼭 필요한 수요자들은 상환능력 범위 내에서 대출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방향성을 폭넓게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회의 참석자들 역시 가계부채의 빠른 증가 속도가 실물경제에 부담으로 작용할 위험이 있다는 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기재부는 회의가 끝낸 뒤 내놓은 자료에서 "가계부채 관리를 위해 금년 6%대 증가율로 유지하고 내년에도 이런 기조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지난 4월 가계부채 관리방안을 발표하면서 가계대출 증가율을 올해 5~6% 내외로, 내년에는 코로나 이전 수준(4%대)으로 관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재정·통화·금융당국의 수장들은 이날 회의에서 이런 기조를 재확인했다.

정부는 대출이 꼭 필요한 수요자에 대한 보호 방안까지 포함, 가계부채 관리 대책을 10월 중 발표하기로 했다.
정부 "가계대출 증가율 올해 6%대 관리"…내년엔 4%대로 억제

회의 참석자들은 대내외 리스크에 대한 우려도 표명했다.

이들은 대외적으로는 최근 글로벌 공급병목 해소 지연 가능성, 미국 테이퍼링, 중국 부동산 부실 등 리스크가 상존하고 있는 만큼 선제적 대응이 중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함께했다.

리스크 요인에 대한 선제대응 및 컨틴전시 플랜의 보완을 위해 차관급 거시경제금융회의 등 관계기관 간 협력체계는 더 긴밀히 가동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이와 관련 "동시에 국제유가·원자재 가격상승 등으로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지고 헝다그룹 문제 등 그간 잠재됐던 리스크도 일부 현재화되는 양상"이라면서 "글로벌 공급 병목 해소의 지연 가능성은 물론 최근 미국 부채한도 협상 및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경계감 등에 따라 앞으로 이런 대외 리스크가 불거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불확실성이 상존하는 가운데서도 글로벌 경제와 우리 경제의 기조적 회복 흐름이 견지될 것으로 전망했다.

경기회복과 함께 금융 불균형 완화를 위해 거시·재정·금융 정책을 조화롭게 운용(policy mix)하고, 위기 대응을 위한 한시적 조치의 연착륙과 방역과 민생이 함께하는 단계적 일상 회복의 이행 필요성에도 공감했다.

홍 부총리는 "거시·금융정책 당국의 일치된 합심 노력과 거시금융정책 자체의 상호보완적 조합·운용이 기본 토대가 돼야 함은 자명하다"며 "앞으로도 거시경제·재정·통화·금융당국들은 다양한 채널을 통해 서로 더 긴밀하게 소통하고 일사불란하게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