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롯데카드 임원 불러놓고
"대출 증가 주도했다" 강한 질책
카드사, 하루 만에 개선안 내놔
정부가 전방위적으로 가계대출을 옥죄고 있는 가운데 금융당국이 대출 규모가 많은 일부 신용카드사에 막말을 동원해 강하게 압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규제 권한이 없는 사안에 대해 비공식적인 창구를 통해 압박하는 관치 관행이 여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등 금융감독당국은 지난 15일 현대카드와 롯데카드 임원들을 불러 모았다. 5~6명이 함께한 이 자리에서 금융당국 관계자들은 “오늘 참석한 두 신용카드사가 카드대출 증가세를 주도하고 있다”고 질책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 현대카드의 대출 자산은 5조7500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14% 증가했고, 롯데카드의 대출 잔액은 같은 기간 12% 늘어난 4조9400억원으로 집계됐다. 금융당국은 올해 전체 금융권의 대출 총량 증가율 목표치(연 5~6%)를 한참 초과한다며 두 카드사를 몰아붙였다.

이번 회의에서 금융당국은 사전에 두 카드사에 지시한 대출 축소 이행 방안도 보고받았다. 롯데카드는 기존 대출 자산과 신규 대출 자산을 모두 관리해 정부 목표치에 맞추겠다고 보고했지만 현대카드는 기존 대출 자산은 그대로 두고 신규 대출 자산만 관리하겠다는 취지로 이행방안을 마련해 왔다.

그러자 금융당국 관계자는 현대카드 임원을 강하게 질책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현대카드 측이 미온적인 반응을 보이자 금융당국 관계자가 모욕적인 언사와 함께 강하게 질책했다”고 전했다. 결국 현대카드 측은 이행계획서를 다시 만들어 17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 이행계획서는 신규 대출을 자제하고 기존 대출은 연장을 불허하는 방식으로 대출 잔액 증가율을 연말 기준으로 6% 이내까지 맞추겠다는 내용으로 채워졌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가계대출 총량 규제는 어느 특정 업권이나 금융사에만 적용해서 되는 게 아니라 은행 보험 저축은행 등을 포함한 전체 금융권이 고통을 분담해야 하는 구조”라며 “특히 7월부터는 대부분의 카드사가 당국 지침을 수용해 자체적으로 관리에 나서고 있는데 이들 두 회사만 유독 기존과 크게 다를 바 없는 정책을 고수하고 있어 나름 ‘창구 지도’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