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단가보다 17% 비싸
원가 경쟁력에 심각한 타격"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전력의 전기요금 인상 결정으로 24시간 공장 가동이 불가피한 3만여 개 뿌리업체와 56만 개 중소 제조업체의 타격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중소기업계와 소상공인업계는 전기 요금체계 개편을 촉구하고 나섰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3일 “원재료 수입물가가 지난해 말 대비 45% 급등한 데 이어 4분기 산업용 전기요금까지 약 2.8% 인상되면서 중소기업이 경영에 애로를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소상공인연합회도 이날 “국제 유가 추이로 볼 때 이번 인상안이 연이은 전기요금 인상의 신호탄 아닌가 하는 우려가 나온다”며 “강력한 거리두기 방역 정책으로 생존의 위협에 내몰린 소상공인들은 더 큰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고 호소했다.

열처리 주물 단조 도금 등 제조업의 근간인 뿌리기업들은 제조 특성상 설비 가동을 멈출 수 없기 때문에 전기요금 인상의 타격이 가장 큰 업종에 속한다. 한 열처리업체 사장은 “제조원가에서 전기료가 차지하는 비중이 30~35%에 달한다”며 “이번 인상으로 한 달에 1500만원씩, 연 2억원의 추가 부담을 지게 됐다”고 하소연했다.

한 도금업체 사장은 “이미 지난 7월 50인 미만 기업에 주 52시간 근로제가 시행되면서 야간 근무가 어려워 값싼 심야전기를 쓸 수 없게 됐다”며 “사실상 전기요금이 두 번 오른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소기업의 비용 부담은 대기업의 제품 경쟁력 하락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중소기업계는 현 전기요금 체계가 불공정하다며 전면 개편을 주장했다. 중기중앙회에 따르면 산업용 전기 중 중소기업이 주로 쓰는 전기(고압A)의 판매단가는 대기업 대비(고압B·C) 평균 17% 높다. 대기업에 비해 한꺼번에 많은 전력을 소비하지 않다 보니 상대적으로 ‘비싼 전기’를 쓰고 있어서다.

중기중앙회는 이날 △중소제조업 전용 전기요금제 도입 △전력예비율이 충분한 6월, 11월 요금제 조정 △토요일 낮시간대 경부하 요금 적용 등을 대안으로 요구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