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 8월 취업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51만8000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 들어 취업자 수 증가세를 이어갔지만 증가 폭은 축소됐다. 올 7월부터 본격화된 코로나19 4차 대유행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영향으로 대면 서비스업종의 취업자는 감소했다.

15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 8월 취업자 수는 2760만3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51만8000명 늘었다. 취업자 증가 폭은 축소됐다. 지난 4월 65만2000명, 5월 61만9000명, 6월 58만2000명, 7월 54만2000명 등이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라 대면 업종의 취업자 수는 감소했다. 도매 및 소매업에서 11만3000명이 줄었고 예술・스포츠및여가관련서비스업에선 취업자가 4만3000명 감소했다.

제조업 취업자는 전년 동월 대비 7만6000명 감소했다. 작년 12월(-11만명)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이다.

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