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폭염·방역 대응 현장점검
정부, 격오지 건설현장 근로자에 코로나 진단비용 즉시 지원

정부가 선별 진료소를 방문하기 어려운 격·오지 건설 현장 근로자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민간병원 진단 비용 최대 10만원을 즉시 지원한다.

안도걸 기획재정부 제2차관은 4일 전남 영암군의 고속도로 강진~광주 간 2공구 건설 현장을 방문해 폭염·방역 대응을 점검하며 이같이 밝혔다.

안 차관은 이날 계약집행에 관한 지침을 405개 부처·공공기관에 긴급 시달하고, 국가나 공공기관이 발주한 건설 공사의 경우 현재 총공사비에 반영된 산업안전보건관리비를 활용해 코로나 검사비를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이러한 조치에 따라 민간 발주 공사 현장에서도 코로나 검사비 지원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대책은 지난 2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의 서해선 복선전철 건설 현장 방문 당시 건의사항에 따른 후속 조치다.

현재 선별진료소 접근이 어려운 격·오지 건설 근로자는 민간 병원에서 3만~10만원의 자가 부담으로 검사를 받아야 하는 탓에, 코로나 증상이 의심되는데도 제대로 검사를 받지 않는 사례가 있다는 것이다.

안 차관은 또 외국인 근로자가 많은 건설 현장의 경우 방역 지침이 잘 전달되도록 다국어 포스터를 부착하고, 수시 교육을 반복적으로 실시하는 등 맞춤형 방역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가·공공기관 발주 공사 현장에서 폭염으로 인한 일시적 공사 중단이 불가피할 때는 공사 지체 상금을 면제할 수 있도록 한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한 공공계약 업무 처리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특별히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