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 코리아, 신임 사장에 패트릭 스토리 선임

비자코리아는 패트릭 윤 사장의 후임으로 패트릭 스토리 전 비자 아시아태평양지역 컨설팅 및 애널리틱스 총괄대표(사진)를 선임했다고 2일 밝혔다.

스토리 신임 사장은 비자의 한국과 몽골 시장을 총괄하게 됐다. 비자는 글로벌 결제기술 기업이다.

스토리 사장은 미국 출신으로 샌프란시스코대에서 경제학 학사 및 금융경제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1996년 비자에 입사해 리스크 관리와 영업 등 다양한 부서에서 재직했다.

크리스 클락 비자 아태지역 총괄 사장은 “스토리 신임 사장은 비자와 결제 시장 전반에 대해 깊은 이해도를 갖췄다”며 “결제 시장의 트렌드가 빠르게 변화를 거듭하고 있는 현시점에 한국 카드업계와 금융업계의 동반 성장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