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병원용 의료기 승인
아하정보통신 공기살균기 美서 판다

헬스케어 전문기업 아하정보통신은 자사의 공기살균기 ‘퓨리토피아’(사진) 5개 모델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메디컬 디바이스 클라스2(병원용 의료기)’ 승인을 얻었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따라 미국 안에서 자유롭게 퓨리토피아를 판매할 수 있게 됐다.

아하정보통신은 퓨리토피아에 독자 개발한 MSPT(멀티스트리머 플라즈마 기술)를 적용했다. 자체 방출한 물질을 통해 부유 세균과 바이러스를 100% 박멸하고, 포름알데히드와 같은 유해물질을 빠르게 분해하는 기술이다. 라돈 등 유해물질과 미세 부유 물질을 제거하는 장치도 내장돼 있다.

오존 제거에도 효과적이다. 특수 설치한 오존분해 촉매와 UVC 광필터를 통해 잔류 오존까지 남김없이 없앤다. 이 과정에서 자연과 동일한 이온을 대기 중에 방출해 공간 방역을 완성하는 독자 기술을 적용했다. 아하정보통신은 퓨리토피아와 관련해 국내 특허 5개를 따냈으며, 추가로 국제 특허를 출원한 상태다.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의 수퍼박테리아 세균시험에서 99.9% 감소율을 얻었다.

아하정보통신 관계자는 “퓨리토피아 공기살균기는 코로나19 대유행에 대비해 공기·비말을 통한 감염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역할을 한다”며 “이번 미국 FDA 등록 승인을 계기로 수출이 본격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