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인텔이 글로벌파운드리 인수 추진"
인수대금 300억달러(약 34조원) 전망
파운드리 경쟁력 강화 포석

TSMC·삼성전자 등엔 '악재'
강력한 경쟁자 등장
파운드리 시장 경쟁 치열해질 것
인텔 로고. 연합뉴스

인텔 로고. 연합뉴스

지난 3월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시장 진출'을 전격 선언한 인텔이 약 4개월 만에 승부수를 띄웠다. 인텔은 세계 4위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업체로 미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파운드리(GlobalFoundries·GF)' 인수를 추진 중이다. 안정적인 시장 점유율 확보를 통해 파운드리시장 세계 1·2위 업체인 TSMC, 삼성전자 등을 견제하기 위한 목적으로 분석된다. 파운드리는 고객사의 주문대로 반도체 칩을 생산·납품하는 사업이다. 글로벌 시장 규모는 약 100조원으로 추정된다. 반도체 연관 산업 중 가장 성장성이 높은 시장 중 하나로 꼽힌다.
인텔, 34조원에 글로벌파운드리 인수 추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클라라에 본사를 두고 있는 인텔이 반도체 제조 능력을 확대하기 위해 글로벌파운드리 인수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거래 규모는 300억달러(약 34조3000억원) 수준으로 평가된다. WSJ는 "최종 확정까지 변수가 많고 글로벌파운드리가 당초 계획대로 자체 기업공개(IPO)에 나설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글로벌파운드리는 WSJ 보도에 대해 “인텔 측과 어떤 협상도 진행하고 있지 않다”며 공식 부인했다.
인텔 본사 전경

인텔 본사 전경

세계 4위 파운드리업체, 10nm 이하 전통공정에 강점
글로벌파운드리는 세계 4위 파운드리업체다. 대만의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지난 1분기 기준 세계 시장 점유율은 약 5%로 대만 TSMC(55%),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17%), 대만 UMC(7%)에 이어 4위다. 1분기 매출은 13억100만달러로 세계 3위 UMC(16억7700만달러)보다 3억7600만달러(약 4300억원) 적다.

글로벌파운드리의 전신은 미국 반도체업체 AMD의 생산 사업부다. 2008년 AMD가 팹리스(반도체 설계전문 기업)로 전환하면서 떨어져나왔다. 미국 뉴욕주에 본사를 두고 있지만 아랍에미리트(UAE) 국부펀드인 무바달라인베스트가 대주주다.


글로벌파운드리는 4~5년 전까지만해도 TSMC, 삼성전자 등과 함께 '파운드리 3강'으로 꼽혔다. 하지만 2018년 "선폭(반도체 회로의 폭) 10nm(나노미터, 10억분의 1m) 이하 공정 진입을 포기하겠다"고 선언하면서 최첨단 공정엔 진입하지 못했다. 최첨단 공정 진입을 위해선 대당 2000억원 안팎의 EUV(극자외선) 노광장비 구입, 대규모 연구개발(R&D) 투자 등이 필요한 데, 최대주주인 UAE 국부펀드가 부담을 느낀 이유가 컸다.

하지만 12nm, 22nm 등 전통 공정 중에서 첨단 공정에 속하는 시장에선 여전히 강점을 갖고 있다. AMD, 퀄컴, 브로드컴등 첨단 CPU, 통신칩 등을 설계하는 팹리스들과 MCU(마이크로컨트롤러유닛)등과 같은 자동차용 칩을 설계하는 업체들이 고객사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각 국의 반도체 육성책이 발표되고 미국 정부의 반도체 산업에 대한 지원이 강화되면서 글로벌파운드리도 공격적인 행보를 보였다. 지난달 싱가포르에 40억달러를 투자해 신규 파운드리 공장을 설립하기로 한 것이 대표적이다. 지난해말부턴 미국·독일에서도 총14억달러를 투자해 파운드리 생산 라인을 증설하고 있다.
인텔의 파운드리 경쟁력 대폭 강화
파운드리 시장 진출을 선언한 인텔 입장에서도 글로벌파운드리 인수는 '남는 장사'로 평가된다. 펫 갤싱어 인텔 대표(CEO)는 지난 3월24일 'IDM(종합반도체기업) 2.0'이란 미래 전략을 공개하며 “파운드리 시장에 진출하겠다”고 전격 선언했다. 인텔은 200억달러(약 22조5000억원)를 투자해 미국 애리조나주에 새로운 파운드리 팹(공장) 두 곳을 건설할 계획이다. 가동 시기는 2024년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시장에선 인텔의 파운드리 경쟁력에 대한 의문이 꾸준히 제기됐다. 인텔은 지난 30~40년 간 전 세계 반도체 시장의 패권을 쥐고 흔들었던 기업이다. 중앙처리장치(CPU) 시장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경쟁력을 자랑하며 고객사들의 제품 개발 스케쥴까지 좌지우지했을 정도다. 이런 이유로 '인텔이 고객사의 주문에 따라 제품을 생산하고 서비스를 제공하는 '을(乙)'의 입장을 견디지 못할 것'이란 우려도 나왔다.
2021년 1분기 파운드리시장 점유율 자료. 트렌드포스 캡처

2021년 1분기 파운드리시장 점유율 자료. 트렌드포스 캡처

하지만 파운드리시장의 터줏대감으로 불리는 글로벌파운드리를 인텔이 인수하면 얘기가 달라진다. 인텔은 글로벌파운드리의 강점인 10nm 이하 전통공정에서 경쟁력을 유지하면서 7nm 이하 최첨단 공정 기술개발에 주력할 수 있게 된다.

인텔은 파운드리 인재 영입에도 적극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삼성전자 미국법인에서 파운드리사업을 맡았던 하오 홍 담당을 스카웃한게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하오 홍은 인텔 파운드리 서비스(IFS) 글로벌 비즈니스 개발 담당 부사장으로 일하게 됐다. 2008년 삼성전자에 입사한 하오 홍은 2014년부터는 삼성전자의 미국 파운드리 사업을 맡았다.
삼성전자 '샌드위치' 우려
인텔의 글로벌파운드리 인수 추진으로 경쟁사들은 난감한 상황에 처하게 됐다. CPU 시장에서 인텔의 유일한 경쟁업체로 꼽히는 AMD가 대표적이다. AMD는 글로벌파운드리의 주요 고객사 중 한 곳이다. 인텔이 만약 글로벌파운드리를 인수하게되면 경쟁업체에 자사 설계도를 보여줘야하는 상황이 오게된다.

파운드리시장 양강으로 꼽히는 TSMC와 삼성전자에도 인텔의 글로벌파운드리 인수 추진은 '부정적인 소식'으로 평가된다. 기술력에 업력까지 갖춘 강력한 경쟁자가 등장하는 꼴이 돼서다. 16일 오전 10시35분 현재 삼성전자 주가는 0.99% 떨어진 7만9800원을 기록 중이다. 대만 증시의 TSMC 주가도 3% 후반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실리콘밸리=황정수 특파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