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명가의 화려한 부활…동탄서 펼친 롯데의 '파격 실험' [박동휘의 컨슈머 리포트]

롯데쇼핑이 8월 백화점 동탄점을, 9월엔 의왕에 프리미엄아울렛 ‘타임 빌라스’를 잇따라 선보인다. 1조2000억원을 쏟아부은 강희태 롯데쇼핑 부회장의 야심작이다. 야외 쇼핑 거리와 백화점을 결합한 새로운 쇼핑 공간을 창출하고, 스타트업에 아울렛의 공간 설계를 맡기는 등 ‘올드 롯데를 버렸다’는 평가가 나올 정도로 파격적이다. ‘쇼핑 명가’ 롯데의 부활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동탄점은 롯데쇼핑의 35번째 신규 백화점이다. 2014년 수원점 이후 7년 만의 출점이다. 롯데쇼핑이 기존 상권이 아닌 새로 조성된 신도시에 새 점포를 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 소공동 본점(1979년)과 잠실점(1988년)에 버금가는 ‘롯데 타운’을 경기 남부에 만들겠다는 게 롯데쇼핑 경영진의 청사진이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백화점 1등’으로서 롯데쇼핑이 갖고 있는 모든 업력을 쏟아 부었다”며 “기존의 관행과 문법을 완전히 버리고 원점에서부터 새롭게 만든 미래형 백화점”이라고 말했다.

롯데쇼핑이 구현하려는 동탄점의 컨셉트는 ‘스테이플렉스(머물다는 뜻의 stay와 다목적 건물을 의미하는 complex의 합성어)’라는 개념으로 압축할 수 있다. ‘머물고 싶은 백화점’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연면적 24만5886㎡(지하 2층~지상 8층)에 달하는 경기 지역 최대 규모의 부지 위에 롯데만의 파격적인 ‘공간 실험’을 시도했다. 이를 위해 롯데쇼핑은 짜투리 공간도 알뜰히 활용한다는 ‘롯데의 문법’을 처음으로 깼다.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의 층고를 18m에 달하도록 높이고, 천장에는 자연빛이 들어오도록 거대한 채광창을 만든 것이 대표적이다.
쇼핑명가의 화려한 부활…동탄서 펼친 롯데의 '파격 실험' [박동휘의 컨슈머 리포트]

가두형 쇼핑몰과 백화점 건물을 결합한 것도 새로운 시도다. 건물 내부에 나무를 심는 정도가 아니라 백화점과 연결된 3층외부에 대형 정원을 조성하고, 이곳에 ‘스트리트 쇼핑몰’을 만들었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건물 안에만 있다보면 아무리 공간이 넓어도 갑갑함을 느낄 수 있다”며 “이를 개선하기 위해 하이브리드형 백화점을 고안했다”고 설명했다.

롯데쇼핑의 파격적인 ‘공간 실험’을 가능케해준 건 동탄이라는 신도시가 갖고 있는 독특한 상권 특성 덕분이다. 동탄은 면적 1000만평에 계획 인구만 42만명(6월 말 현재 37만명)에 달한다. 수도권 최대 규모다. 동탄 시내에 진입해 롯데 동탄점이 있는 상업 지구를 관통해 차를 달리다보면 끊임없이 이어지는 초고층 아파트 단지에 혀를 내두를 수 밖에 없다. 동탄 1,2 신도시를 합한 규모는 인근 광교 신도시와 비교해도 규모와 인구가 각각 3배, 5배다. 수원 등 인근 10㎞ 이내 경제 인구는 126만명에 달한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2기 신도시들이 주로 서울로 출퇴근하는 이들을 위한 베드타운용으로 조성된 데 비해 동탄은 삼성, 현대차 등 대기업 연구 단지와 산업 클러스터가 들어서 있는 자족형 도시라는 점이 최대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유통업의 시각에서 동탄의 경쟁 상권은 판교다. 네이버 카카오 등 대형 IT업체들이 몰려 있는 판교에 자리잡은 현대백화점 판교점은 높은 소비력 덕분에 경기권 백화점으로는 처음으로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동탄 상권의 잠재력도 만만치 않다. 삼성전자 본사를 비롯해 기흥·화성 단지에 삼성 임직원만 4만명 규모다. 여기에 현대차 남양연구소(8000명), 기아 화성공장(1만3000명), 평택 LG디지털파크(1만명), 동탄 테크노밸리의 삼성전자 협력사(2만명), 두산중공업 3M연구소(1000명) 등을 합하면 소득 수준 높은 직장인들의 수는 10만명을 웃돈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신도시 특성상 3040세대의 비율이 높고, 인근 지역에 대기업 본사와 사업장이 많아 안정적이고 소득 수준이 높은 가구가 거주하는 특징을 갖고 있는 곳이 동탄”이라며 “중장기적으로는 잠실에 못지 않은 대형 롯데 타운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머물고 싶은 백화점’을 만들기 위해 콘텐츠에서도 차별화를 꾀했다. 쇼핑에 ‘아트 테라피(예술 작품을 통한 치유)’를 본격 접목시킨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쇼핑 동선을 따라 곳곳에 배치된 거대한 미디어 아트 작품은 방문객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는다. ‘명품 다음은 아트’라는 관점에서 기획한 것으로 롯데백화점 동탄점은 개점과 함께 ‘온라인 갤러리’도 선보일 예정이다. 1층에 꾸며진 ‘럭셔리관’도 일반적인 해외 명품관과는 다른 개념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예컨데 루이뷔통(입점 미정)은 ‘디지털’을 주제로, 구찌(입점 미정)는 ‘히스토리(브랜드 역사)’ 등 특정한 컨셉트로 매장을 꾸미는 식이다. 식품관도 축구장 2.5개 크기, 1만8400㎡ 규모로 전국 최대다. 전국 맛집들 100여 곳이 입주할 예정이다.

롯데쇼핑의 ‘공간 실험’은 의왕 ‘타임 빌라스’에서도 다양한 방식으로 구현되고 있다. 바라산을 병풍으로 삼은 녹지 공간을 총 10개의 유리로만 구현된 유리온실 형태의 컨셉관을 조성했다. 글로우서울이라는 스타트업과의 협업 결과물이다. 글로우서울은 폐공장, 오래된 가옥 등등을 ‘힙플레이스(인기 장소)로 바꾸는 등 상업공간에 순수 미술을 결합하는데 장점을 가진 업체다. 롯데쇼핑이 점포를 출점하면서 스타트업에 공간 설계를 맡긴 건 이번이 처음이다. “변화를 위해선 외부의 소리를 들으라”는 강희태 부회장의 소신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시간이 머무는 마을’이라는 의미의 ‘타임 빌라스’는 서울에서 가장 가까운 교외형 아울렛이라는 점을 ‘무기’로 주목받고 있다. 서초, 강남, 송파, 분당, 판교에서 30분 이내에 도달할 수 있다. 5년에 걸쳐 ‘오픈’을 준비했을 정도로 롯데쇼핑의 아울렛 공력이 투입된 곳이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호수와 산으로 둘러싸인 국내 최초의 관광형 프리미엄 아울렛”이라며 “건물과 건물 사이 천장을 개폐가 가능하도록 만들어 우천시에도 쇼핑을 즐길 수 있도록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