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강희석 "이베이 인수로 압도적 경쟁력 확보…쿠팡 넘겠다"

이베이코리아 지분 80%를 3조5000억원에 인수한 이마트의 강희석 대표가 "압도적인 경쟁력으로 쿠팡을 비롯한 주요 이커머스 경쟁사를 넘겠다"고 강조했다.

강 대표는 이베이 인수가 확정된 24일 임직원들에게 'CEO 메시지'를 보내 "이번 인수는 미래 유통의 절대강자로 거듭나기 위한 것"이라며 "소비자들은 필요한 모든 것을 신세계 안에서 얻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먼저 미래 유통 환경에서도 선도적 지위를 굳건히 지키기 위해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결정했다"고 글을 시작했다. 강 대표는 "이번 인수를 통해 기존 오프라인 위주 사업 포트폴리오의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된다"며 "20조 이상의 온라인 거래 규모와 성장 기반을 확보해 기업 가치를 증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압도적 경쟁력으로 폭넓고 충성도 높은 고객을 확보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또 이베이 인수가 기존 사업과 연계한 데이터, 페이먼트, 물류 등 신사업 확대를 가능하게 한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시너지를 바탕으로 유통 1위 사업자로 자리매김하겠다는 얘기다.

그는 "경쟁사가 절대 따라올 수 없는 차별적 고객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이베이코리아 인수의 의미를 거듭 강조했다.

박한신 기자 p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