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지난해 러시아 과일 리큐어 수출량 40% 급증
사진=하이트진로

사진=하이트진로

‘보드카의 나라’ 러시아에서 K증류주 소주의 인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하이트진로(34,500 +0.15%)는 지난해 러시아에서 자사 소주 수출량이 전년보다 11%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특히 '청포도에이슬' 등 과일 리큐어(혼합주)의 수출량이 40% 급증해 전체 소주 판매 실적을 이끌었다는 설명이다.

또한 최근 3년간 러시아에 대한 소주 수출량이 꾸준히 늘었다고 하이트진로는 전했다. 2017년부터 3년간 연평균 수출 증가율이 76%를 기록했고, 과일 리큐어의 경우 169%에 달했다.

하이트진로는 현지 MZ세대(밀레니얼세대+Z세대) 공략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주류광고 규제가 엄격한 러시아 시장 특성을 고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간접광고를 진행한 점이 젊은층 소비자의 수요와 맞아떨어졌다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하이트진로는 유통채널 확대에도 힘을 쏟았다. 모스크바 현지 대형마트와 체인점을 집중 공략, 참이슬과 청포도에이슬 등 대표 제품들을 입점시켰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올해도 유튜버 등을 활용한 자연스러운 브랜드 노출과 러시아 현지 마켓 내 제품 취급률을 높이는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