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와 한국전력이 2분기에 이어 3분기 전기요금도 동결했다.

한전은 21일 올해 7∼9월분 최종 연료비 조정단가를 동결, kWh당 -3원으로 적용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전기요금은 올해 1분기 연료비 하락 추세를 반영해 1kWh당 3원이 인하됐고, 지난 2분기 이를 동결한 바 있다.

한전에 따르면 직전 3개월간(3∼5월) 유연탄 가격은 세후 기준으로 kg당 평균 133.65원, LNG 가격은 490.85원, BC유는 521.37원으로 유가 등을 중심으로 실적연료비가 2분기 때보다 크게 올랐다.

국제 유가 등이 크게 오르면서 2~3분기 전기요금이 인상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됐으나, 정부와 한전은 2분기에 이어 3분기 역시 동결을 결정했다.

한전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해 말부터 국제연료 가격이 급격히 상승한 영향으로 3분기 연료비 조정단가 조정요인이 발생했지만, 코로나19 장기화와 2분기 이후 높은 물가상승률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의 생활안전을 도모할 필요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1분기 조정단가 결정 시 발생한 미조정액을 활용할 수 있다는 점도 동결의 이유로 들었다.

다만 정부는 "하반기에도 현재와 같은 높은 연료비 수준이 유지되거나 연료비 상승추세가 지속되면 4분기에는 연료비 변동분이 조정단가에 반영되도록 검토하겠다"고 향후 인상 가능성을 내비쳤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