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18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중소벤처기업 상시위기대응전략(BCP)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세계적인 감염병 확산 등 글로벌 환경변화와 위협이 지속하는 가운데, APEC 회원국 중소벤처기업의 위기대응 역량 강화와 이를 통한 사업 연속성 확보를 돕기 위해 마련됐다.

워크숍은 3개 세션으로 진행됐다. 먼저 슬라빅 디미트로비치 아마존웹서비스(AWS)의 솔루션즈 아키텍쳐 총괄이 ‘뉴 노멀의 시대 스타트업과 중소벤처기업의 성공 지원’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이어 임채운 서강대 교수, 아이오타 나스르 OECD 경제학자, 정영환 한국BCP협회 회장 등 국내외 전문가의 강연이 이어졌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APEC 역내 BCP 역량 강화’를 주제로 7개 APEC 회원국 등 국내외 11명의 전문가가 각국 BCP 이행 실태와 역량강화 사례 및 성공 노하우를 공유했다.

세 번째 세션에는 한국, 대만, 싱가포르의 전문가 6명이 참석해 ‘중소벤처기업의 지속가능경영을 위해 위기를 기회로 활용하는 방안’을 주제로 패널 토론을 진행됐다.

이성희 중진공 글로벌성장본부장은 “중진공은 APEC 21개 회원국과의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혁신 컨설팅, 포럼·세미나 등 프로젝트를 지속해오고 있다”며 “이번 BCP 워크숍은 APEC 역내기업들이 코로나19 팬데믹 등 예상치 못한 경영위기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확보하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