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푸드 "SSG랜더스와 야구 마케팅…노브랜드 버거 매출 증가"
사진=신세계푸드

사진=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96,800 +2.00%)는 자사 햄버거 프랜차이즈 노브랜드 버거의 인천 지역 매장 매출이 이마트 소속 프로야구단 SSG랜더스 후광 효과 덕에 두자릿수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

신세계푸드에 따르면 SSG랜더스가 프로야구 정규시즌 선두권에 올라선 지난 5월 SSG랜더스의 연고지인 인천 소재 매장 6곳의 매출은 전월보다 11% 증가했다.

특히 홈구장인 인천 SSG랜더스필드 반경 5km 내인 인천스퀘어원점, 인천용현점의 매출은 각각 17%, 14% 뛰었다.

같은 기간 노브랜드 버거(4~5월 신규 개점 매장 제외한 86개점)의 매출은 3% 늘었다.
사진=신세계푸드

사진=신세계푸드

이 같은 인기에 대해 신세계푸드는 인천 SSG랜더스필드에 설치한 노브랜드 버거 광고의 TV 및 모바일 중계를 통한 반복 노출, SSG랜더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을 통한 메뉴 및 브랜드 노출이 지속적으로 진행된 결과로 풀이했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노브랜드 버거의 가맹상담 문의 건수가 크게 늘어 지난달 처음으로 월 1000건을 돌파했고, 특히 인천 지역에서만 월 100건에 육박했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