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모스랜딩 지역에 1.2GWh
22만5000가구가 쓸 전기 공급
LG에너지솔루션이 세계 최대 규모의 에너지저장장치(ESS) 프로젝트에 배터리 공급을 완료했다.

세계 최대 ESS 프로젝트에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공급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발전사 비스트라가 캘리포니아주 몬터레이카운티 북동부 모스랜딩 지역에 가동 중인 1.2GWh 규모의 전력망 ESS에 배터리 공급을 마무리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이는 원전 1기 규모로 ESS 단일시설 중 세계 최대다. 전력 사용량이 높은 피크 시간대에 캘리포니아주 내 약 22만5000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기를 공급한다.

비스트라는 지난해부터 모스랜딩 천연가스 발전소의 노후 설비를 전력용 ESS 등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번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공급은 이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LG에너지솔루션이 공급한 ESS 배터리는 신제품 ‘TR 1300’이다. 배터리셀을 일정 단위로 묶은 ‘팩’과 배터리 조립 최종 단계인 ‘랙’을 공장에서 모두 조립한 뒤 공급해 시간과 비용을 크게 줄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기존에는 ESS 설치 장소에서 팩과 랙을 조립해 납품했다.

TR 1300은 배터리 랙을 2단으로 적재할 수 있다. 기존 제품과 비교해 공간 효율성과 단위 면적당 에너지 밀도가 높아졌다. 화재 관련 안전 표준도 충족하고 있다. 안전인증 회사인 UL(UnderWriters Laboratories)의 배터리 에너지 저장 시스템의 열 폭주 화재 전이에 대한 안전성 시험 방법 표준 ‘UL9540A’ 테스트에서 화재가 나도 인접한 배터리 랙으로 전파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정부는 재생에너지 확대를 통해 2050년까지 전력 체계를 모두 청정에너지로 전환할 계획이다. 미국 ESS 시장이 급격하게 성장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배경이다.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는 전력 생산이 일정하지 않아 ESS 형태로 전기를 저장하는 게 필요하다. 캘리포니아 지역은 지난해 대규모 정전 사태를 겪어 ESS 수요가 큰 편이다.

시장조사 업체인 SNE리서치에 따르면 작년 기준 미국 전력망 ESS 시장 규모는 6.5GWh이며 향후 5년간 연평균 54% 성장해 2025년에는 현재의 약 9배 수준인 55.3GWh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날 LG에너지솔루션의 모기업 LG화학 주가는 전날 대비 3.34% 오른 83만5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