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CFO insight]
지난 한 주 간의 벤처캐피털(VC) 및 스타트업 투자 동향을 정리해 드립니다.
◆국민연금, 카카오모빌리티 '낙점'
VC 및 스타트업 투자정보 업체 더브이씨(The VC)에 따르면, 지난 주 가장 규모가 컸던 투자는 카카오모빌리티에 대한 1400억원 투자 건이었습니다. 처음 보도자료에 나오기로는 글로벌 사모펀드(PEF)인 TPG와 칼라일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물론 보도자료가 틀린 것은 아닙니다만 TPG가 종전의 투자지분율보다 많은 투자를 한 점이 궁금증을 자극했습니다. 칼라일은 지분대로(6%) 투자한 것으로 나오거든요. 이 대목은 곧 해결되었는데, TPG에서 추가로 투자했다고 알려진 부분이 사실은 국민연금의 출자금을 담고 있다고 하더군요.

결과적으로 이날 투자의 본질은 '국민연금이 카카오택시와 카카오내비, 카카오대리 등을 운영하는 카카오 계열사 카카오모빌리티에 1억달러를 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11번가·CJ올리브네트웍스, 바로고에 800억원 투자
11번가와 CJ올리브네트웍스가 배달 플랫폼 바로고에 800억원을 투자했다고 합니다. 전략적 투자가 필요하겠지요. 김봉진 배달의민족 대표가 전단지를 하나하나 수집하여 데이터를 입력할 때는 배달 플랫폼이 이런 가능성을 가지고 있는지 예견하지 못했을 테지요. 마침 요기요 입찰(17일)도 이번 주에 있습니다.

바로고로서는 이번 투자가 '시리즈C'에 해당합니다. 11번가와 CJ그룹 외에도 LB인베스트먼트, 스틱벤처스, 프리미어파트너스, 한국투자파트너스, YG인베스트먼트, 신한벤처투자 등이 FI(재무적 투자자)로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모듈형 건축자재 인기
호반건설이 모듈형 건축자재를 만드는 스타트업 모콘에스티에 투자했다고 합니다. 금액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정말 전통산업인 건설사도 이런 스타트업 투자를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모델을 모색한다는 점이 새롭습니다.
국민연금, 카카오모빌리티에 1억弗 쐈다 [VC Briefing]

국민연금, 카카오모빌리티에 1억弗 쐈다 [VC Briefing]

국민연금, 카카오모빌리티에 1억弗 쐈다 [VC Briefing]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