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프랜드, 매출 13% 늘어
하루 1000대 이상 팔리기도
바디프랜드 매장에서 고객들이 안마의자를 체험하고 있다.

바디프랜드 매장에서 고객들이 안마의자를 체험하고 있다.

국내 안마의자 기업들이 ‘가정의 달’ 5월을 맞이해 작년보다 매출이 대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바디프랜드의 지난 1~17일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13% 늘었다. 특히 온라인·홈쇼핑 등 비대면 채널의 성장세가 눈에 띄었다. 온라인 매출은 35.6% 늘었고, 홈쇼핑은 31% 증가했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효도선물로 선호되는 브랜드라는 인식이 자리잡으면서 올해에도 매출이 크게 늘었다”고 했다.

지난 1~3일에는 단 사흘 만에 안마의자 3071대가 팔려나갔다. 전년 동기(2118대)보다 45% 늘어난 규모다. 매출 규모는 1~3일 통틀어 100억원을 넘어섰다. 이와 함께 하루 최고 판매기록도 갈아치웠다. 지난해 5월 3일엔 831대를 판매했으나 이번 5월 3일엔 1259대가 팔려나갔다.

이 회사는 지난해 5월 예측량을 넘어서는 주문을 처리하기 위해 임원까지 포장 작업에 투입하는 에피소드를 겪었다. 올해는 사전에 수요를 파악해 그런 상황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한창 영업이 활성화되는 4~5월 임직원 중 ‘전시장 서포터즈’를 모집해 직접 영업 현장에 나서도록 하는 기획을 벌였다.

바디프랜드는 이달 말까지 안마의자를 렌털·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건강을 확인할 수 있는 ‘유전자 검사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또 다른 안마의자 기업인 코지마도 지난 1~15일 매장 방문 고객이 전년 동기보다 35% 늘어나는 성과를 누렸다. 특히 주목받은 모델은 코지마의 신제품 ‘레전드 시그니처’ ‘아틀리에’였다. 코지마 역시 이달 말까지 가정의 달 프로모션을 하고 있다. 특정 매장에서 안마의자를 구매한 고객 전원에게 상품권과 마사지기 등을 사은품으로 제공한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