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사이클 비건 패션 브랜드인 할리케이 회사 직원들이 작업실에서 리사이클링(재활용) 데님 해체 작업을 하고 있다. 할리케이 제공

업사이클 비건 패션 브랜드인 할리케이 회사 직원들이 작업실에서 리사이클링(재활용) 데님 해체 작업을 하고 있다. 할리케이 제공

업사이클 비건 패션 브랜드인 할리케이(HARLIE K)가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 준비기획단과 ‘포용적인 녹색 회복을 통한 탄소중립 비전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달 30일부터 31일까지 서울에서 열리는 ‘2021 P4G 서울 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서다.

P4G는 기후 변화 대응과 지속 가능한 발전을 목표로 정부 기관과 함께 민간부문인 기업·시민사회 등이 파트너로 참여하는 글로벌 협의체다. 2017년 9월 덴마크 주도로 출범했다. 한국, 덴마크, 네덜란드, 베트남, 방글라데시 등 총 12개국과 국제기구, 민간 기업이 함께 참여하고 있다.

P4G는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위해 기후변화 대응과 밀접한 5개 분야(식량·농업, 물, 에너지, 도시, 순환 경제)의 해결책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번 P4G 서울 정상회의는 한국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환경 분야 다자 정상회의다.

할리케이는 이번 행사의 성공적인 홍보를 위해 P4G 슬로건이 포함된 한정판 카드지갑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카드지갑은 친환경 비건 한지가죽으로 만들어 내구성이 강하고 가벼우며, 생활 방수 기능까지 가미된 제품이다. 할리케이 P4G 한정판 카드지갑은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할리케이는 지속 가능한 삶을 추구하는 업사이클 비건 패션 브랜드다. 버려지는 제품에 예술과 공예적 가치를 불어넣는 방식을 추구하고 있다. 리사이클링(재활용) 데님을 비롯해 커피 마대 자루, 비건 가죽 등 다양한 친환경 소재를 지속적으로 활용하고 발굴하며 자원의 가치를 높이고 사람과 자연이 상생할 수 있는 친환경 소비를 지향하고 있다.

또한 할리케이는 리사이클 소재 및 환경친화적 소재를 접목한 디자인 개발과 업사이클 제품 생산 및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예비 사회적 기업으로 나아가고 있다. 지난 1월엔 세계적 환경 보호단체인 ‘1% For The Planet’의 공식 멤버로 지정돼 매년 매출의 1%를 환경 보호 활동에 쓰거나 환경 보호 단체에 기부하고 있다.

아직까지는 국내에서 업사이클·비건·친환경 분야가 생소하지만, 할리케이는 이 분야에서 내적으로나 외형적으로나 꾸준히 성장을 이어오고 있다. 2018년 글로벌 디자인 시상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수상을 기점으로 세계 시장 진출을 위한 초석도 다지고 있다.

김현정 할리케이 대표는 “재봉틀을 이용해 옷을 만들면서 옷을 만들 때마다 발생하는 자투리 천과 각종 부자재 폐기물이 발생하는 것에 회의감을 느꼈다”며 “자투리 천을 활용한 제품에 대해 고민하게 됐고, 곧 업사이클링 제품을 만들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할리케이는 지난 3월 아마존에 입점해 업사이클 제품 수요가 높은 북미권 시장을 중심으로 해외 진출 기회를 본격적으로 모색하고 있다.

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