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주식투자 부문 강화
우리금융그룹 계열 우리자산운용이 프랭클린템플턴투자신탁운용(템플턴운용)의 공모펀드 부문을 인수한다. 해외 주식투자 부문을 강화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우리자산운용은 이사회를 열고 템플턴운용의 집합투자업 사업부를 분할합병 방식으로 인수하기로 결정했다고 14일 발표했다. 템플턴운용은 해외 15개, 국내 7개의 공모펀드를 보유하고 있다. 공모펀드 운용자산은 약 2200억원이다.

템플턴운용의 모기업인 프랭클린템플턴은 미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 ‘톱10’ 자산운용사로 꼽힌다. 작년 초 레그메이슨을 인수해 운용자산 규모가 1조5000억달러에 달한다. 1997년 국내 최초로 외국 합작투자신탁운용사(쌍용템플턴투자신탁운용)를 설립해 한국에 진출했고, 2000년 쌍용증권 측 지분을 모두 사들여 현 사명으로 바꿨다.

독립 외국계 운용사로 ‘규모의 경제’를 달성하기 어려워 사업부 매각 등을 모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