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등급 BBB, A3 이상으로 완화
산업은행이 회사채·기업어음(CP) 등의 차환 지원 대상을 확대한다고 7일 밝혔다. 저신용 기업에 대한 지원을 늘려 코로나19 사태 이후 자본시장 불안에 선제 대응하기 위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이번 조치로 회사채·CP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신용등급 문턱이 더욱 낮아진다. 회사채는 신용등급 A 등급 이상에서 BBB 등급 이상으로, CP는 A2 등급 이상에서 A3 등급 이상으로 완화했다. 공모 회사채는 차환 발행뿐 아니라 신규 발행도 지원 대상에 포함한다.

또 CP 또는 공모회사채 차환 목적의 사모회사채도 지원 대상에 추가했다. 기업유동성지원기구(SPV)의 지원 기간 제한에 따른 기업의 상환 부담을 줄여 주기 위한 차원이다.

산은은 지난해 3월 코로나 피해 지원을 위해 총 4조4000억원 규모의 ‘회사채 및 CP 등 차환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해 시행해 왔다. 이어 7월 SPV를 설립해 채권 시장 안정화 정책을 펼쳐 왔다.

정소람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