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수 끝 인수 성공
맥쿼리자산운용이 해양에너지(전 해양도시가스)와 서라벌도시가스의 새 주인이 된다.

6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맥쿼리운용은 해양에너지, 서라벌도시가스의 최대주주인 국내 사모펀드(PEF) 글랜우드PE로부터 보유 지분 전체 100%를 인수하기로 하고 막바지 협상을 진행 중에 있다. 거래 금액은 약 8200억원으로 알려졌다.

맥쿼리 운용은 도로 및 철도와 항만, 도시가스, 폐기물처리업체 등 아시아 지역 내 인프라 투자로 유명한 호주 기반 운용사다. 강남도시가스 인수 등 다수의 투자 경험이 있으며, 지난해 초에는 MBK파트너스로부터 2조원 규모의 대성산업가스를 사들였다. 대성산업가스는 산소와 질소, 알곤 등 산업용 가스를 제조해 국내 대기업 LG디스플레이와 SK하이닉스, GS칼텍스 등에 공급하는 회사다. 맥쿼리운용은 이번에 해양에너지, 서라벌 도시가스 인수로 도시가스 자산을 추가로 품으면서 인프라 자산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게 됐다.

해양에너지는 인구 약 150만명인 광주 전역과 전남 일부 지역, 서라벌도시가스는 경북 일부 지역에 도시가스를 공급하고 있다. 도시가스는 지역별 독점 공급권을 보유하고 있어 안정된 실적을 거두는데다 상대적으로 투자 위험이 적어 사모펀드들 사이에서 매력적인 자산으로 꼽히는 매물이다. 해양에너지는 2018년 매출 5080억원, 영업이익 165억원에서 지난해에는 각각 5200억원, 225억원을 달성했다. 서라벌도시가스의 경우엔 같은 기간 매출 1212억원, 영업이익 67억원에서 1220억원, 72억원을 기록했다. 맥쿼리는 그간 인프라 투자 운용 노하우를 바탕으로 두 업체의 성장성을 추가로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거래는 맥쿼리 내 인프라 부문이 주도했다.

해양에너지와 서라벌 도시가스는 2년 반 만에 또 다시 새 주인을 맞이하게 됐다. 원래는 GS에너지가 36년간 가스 사업을 이어오다 2018년 매각에 나섰다. GS에너지는 석유·화학업종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고, 친환경 복합발전소와 해외자원개발 등 신 사업 진출을 위한 자금 마련을 위해 가스 사업에서 손을 떼기로 하면서 사모펀드로 주인이 바뀌었다. 맥쿼리는 당시에도 인수전에 뛰어들었으나 가격 차이 등으로 글랜우드에 승기를 내줬다.

글랜우드PE는 인수 2년 반 만에 투자금을 회수하게 됐다. 글랜우드는 2018년 말 GS에너지로부터 해양에너지와 서라벌 도시가스를 약 6000억원에 인수했다. 글랜우드는 인수한 뒤 도시가스의 '안전'과 '차세대 정보기술(IT) 플랫폼' 향상을 위해 집중해왔다. 글랜우드는 지난해 8000억원 규모의 블라인드 펀드를 결성한 뒤 CJ올리브영 소수 지분 인수 등 활발한 투자 작업을 벌이고 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이 기사는 05월06일(15:04)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