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직원 함께 모여 음료섭취
롯데백화점 본점 식품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한 가운데 6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에 휴점 안내문이 걸려 있다. [사진=연합뉴스]

롯데백화점 본점 식품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한 가운데 6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에 휴점 안내문이 걸려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누적 12명으로 늘어났다.

6일 서울시에 따르면 12명 중 10명은 서울에서, 나머지 2명은 타 시도에서 검사 받아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 역학조사 결과 백화점 종사자들은 인접한 곳에서 장시간 근무했으며 일부 직원들은 함께 모여 음료를 섭취하거나 흡연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현재까지 백화점 직원 간 전파 외에 고객에게 전파된 사례는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