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이 폐플라스틱·폐비닐을 활용한 수소생산 기술 개발에 나선다. 수소사업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강화하기 위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활동의 일환이다.

두산중공업은 폐플라스틱 연속식 열분해 전문기업인 리보테크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6일 발표했다. 리보테크는 폐플라스틱을 연속식 열분해 과정을 통해 가스를 생산하고, 두산중공업은 열분해 가스를 수소로 바꾸는 핵심설비와 공정을 개발할 예정이다.
송용진 두산중공업 부사장(왼쪽)과 황병직 리보테크 대표이사가 폐플라스틱 수소화 기술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두산중공업 제공

송용진 두산중공업 부사장(왼쪽)과 황병직 리보테크 대표이사가 폐플라스틱 수소화 기술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두산중공업 제공

열분해는 열작용에 따라 화합물이 두 가지 이상의 물질로 분해되는 반응을 뜻한다. 폐플라스틱 열분해는 폐플라스틱에 열을 가해 고분자의 화합물을 저분자화해 가스나 액체를 얻는 기술이다. 이번에 적용하는 연속식 열분해 기술은 원료의 지속 투입으로 연속 생산을 할 수 있어 처리규모를 쉽게 확대할 수 있고, 경제성도 확보할 수 있다.

두산중공업은 내년까지 하루 0.3t 가량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수소 개질기를 개발해 경북 문경시에 있는 리보테크 공장에 설치·운전할 예정이다. 이후 실증과제를 통해 폐플라스틱으로부터 하루 3t 이상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도록 기술을 상용화할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에 따르면 국내에선 매년 800만t 이상의 폐플라스틱이 배출된다. 이 중 매립, 소각 및 SRF(고형폐기물) 원료가 되는 약 400만t의 폐플라스틱에 연속식 열분해 기술을 적용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송용진 두산중공업 부사장은 “폐플라스틱 수소화로 자원순환과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할뿐 아니라 생산된 수소를 활용해 추후 연료전지, 수소가스터빈 등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경민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