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이 경제 기사에 나타난 심리를 지수화해 산출한 뉴스심리지수(NSI·News Sentiment Index)가 석달 만에 140(기준치 100)을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그만큼 가계·기업 체감심리가 좋아졌다는 뜻이다.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이 추정치를 웃돈 데다 수출 지표도 좋아진 결과다.

한은이 6일 발표한 뉴스심리지수를 보면 지난 2일 140.27을 기록했다. 지난 4월 평균치인 128.82와 11.45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기대감이 본격화된 지난 1월 11일(140.28) 후 가장 높았다.

한은이 개발해 지난달 6일 처음 공개한 뉴스심리지수는 인공지능(AI)이 50개 매체의 인터넷 경제 기사 문장을 하루 평균 1만 개씩 분석해 ‘긍정’ ‘부정’ ‘중립’으로 분류하고 지수화한 심리 지표다. 이 지수가 100을 초과하면 긍정 문장, 100을 밑돌면 부정 문장이 더 많다는 뜻이다.

코로나19가 퍼지기 전인 2019년 12월 31일 이 지수는 113.14를 기록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 직후인 지난해 3월 18일에는 2015년 이후 최저치인 77.38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이후 오름세를 나타냈고, 올해 1월 중순부터 지난달 말까지 110~130을 맴돌았다.

최근 좋은 흐름을 보인 성장률·수출 관련 뉴스가 늘면서, 지수도 140을 넘어선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은 1.6%로 추정치인 0.7~1%를 크게 웃돌았다. 1분기에 깜짝 성장을 기록하자 JP모간(4%→4.6%) 등이 올 전망치를 상향 조정했다. 지난달 수출액은 511억9000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41.1% 늘었다. 지난달 수출 증가율은 2011년 1월(41.1%) 이후 10년 3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김익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