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위기극복, ESG경영위해 노조 사측에 임금교섭 위임
1965년 노조 설립 후 한 번도 파업 쟁의 안해
노조 "노사 힘모아야할 시기", 사측 "업계 탑티어로 거듭날 것"
한일시멘트 전근식 대표(오른쪽)와 신광선 노조위원장이 임금협상 위임 합의서를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일시멘트 제공

한일시멘트 전근식 대표(오른쪽)와 신광선 노조위원장이 임금협상 위임 합의서를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일시멘트 제공

한일시멘트가 노사간 '56년 무분규'기록을 세웠다. 노동조합이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경영을 돕기위해 올해 임금교섭을 회사에 위임했기 때문이다.

한일시멘트는 지난 26일 서울 서초동 한일시멘트빌딩에서 전근식 대표와 신광선 노동조합위원장 등 노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올해 임금협상에 관한 모든 권한을 회사에 위임키로 하는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소속인 한일시멘트 노조는 1965년 출범 이후 지금까지 한번도 파업과 쟁의 등을 하지 않았다. 재계에서 손에 꼽을 정도의 장기 무분규 기록을 세우게 됐다는 분석이다.

전근식 대표는 "신뢰와 상생의 노사문화가 원동력이 돼 한일시멘트가 지금까지의 성장을 이어올 수 있었다"며 "상생을 위한 아름다운 동행을 선택한 조합원들께 감사드리며, 노사가 힘을 모아 시멘트 업계의 진정한 탑티어(최정상) 기업으로 거듭나자”고 말했다.

신 위원장은 “한일시멘트 창립 60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해지만 코로나19극복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경영 등을 위해 노사가 역량을 한데 모아야 하는 시기”라며 “어려운 대내외 경영환경 속에서도 회사가 미래 발전을 위한 투자에서 성과를 거두고 경영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위임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오는 12월 창립 60주년 맞게 된 한일시멘트그룹은 시멘트·레미콘·레저(서울랜드 운영)·IT업종 계열사로 구성됐으며 총 자산은 3조3000억원, 연매출은 1조5000억원 규모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