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즈베키스탄 무역협정 체결 위한 첫 협상 개최

한국과 우즈베키스탄 간 무역협정을 체결하기 위한 양측 대표단 간 첫 협상이 열린다.

26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양기욱 FTA정책관과 바드리딘 아비도프 우즈베키스탄 투자대외무역부 차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제1차 한-우즈베키스탄 무역협정 협상'이 이날부터 28일까지 화상으로 개최된다.

양국은 지난 1월 화상 정상회담을 계기로 무역협정 협상 개시를 공식 선언했으며 협정문 초안, 협상 기초자료 교환 등의 준비 작업을 거쳐 이번에 본격적인 협상에 나섰다.

양측은 협상에서 상품, 무역기술장벽, 원산지, 통관 및 무역원활화, 총칙 등 분과별로 협정문 및 시장개방과 관련해 구체적인 논의를 할 예정이다.

우리 측은 산업부와 기획재정부,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 정부대표단이 협상에 참여한다.

우즈베키스탄과 무역협정은 신북방 국가와 추진하는 첫 상품무역협정으로, 신북방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정부는 우즈베키스탄과의 무역협정 체결을 통해 지속가능한 무역·투자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우호적인 기업환경을 조성하고자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