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물류로봇, 박스 크기 달라도 '척척'

CJ대한통운은 다른 규격의 박스를 자동으로 들고 옮기는 물류로봇인 ‘인공지능(AI) 로봇 디팔레타이저’(사진)를 업계 최초로 상용화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로봇은 적재돼 있는 박스의 면적과 높이, 위치를 인식하고 자동으로 들어올려 컨베이어벨트로 옮길 수 있다. 서로 다른 규격의 박스가 혼재돼 있어도 작업이 가능하다. 경기 동탄 풀필먼트센터에 투입돼 e커머스(전자상거래) 주문 상품을 처리 중이다.

로봇은 상단에 설치된 비전 카메라로 상자 면적, 높이, 모서리 위치를 실시간 촬영·인식해 각 상자를 들어올린다. 로봇팔 끝에 달린 특수패드와 진공흡착 기술을 통해 한 번에 최대 20㎏까지 들 수 있다. 시간당 처리하는 상자 수는 약 700개다.

기존 디팔레타이저 로봇은 최초 설계 구조에 맞는 규격의 박스에만 적용할 수 있었다. 소비자의 주문 상품은 다양해지는데 로봇의 범용성은 떨어지다 보니 단일 상품을 취급하는 물류센터에서만 활용됐다. 다른 규격의 상품을 다루는 센터에서는 인력을 투입해왔다. CJ대한통운은 “3차원(3D) 이미지 센싱과 AI 딥러닝 기술을 적용해 동일한 모양이 아닌 박스도 연속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박한신 기자 p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