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장기화에 실업자 누적
3월 수령 75만9000명 달해

고용보험 가입자는 32만명↑
공공일자리 재개 영향
지난달 실업급여 수급자가 75만9000명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실직자가 꾸준히 누적돼온 결과다. 다만 지난달 실업급여 신규 신청자는 전년 동월보다 7000명 감소했다. 코로나19 재유행으로 대규모 실직이 일어나지 않으면 전체 수급자 수는 감소할 것이라는 신호로 풀이된다.

실업급여 수급자 '역대 최대'…신규 신청자는 7000명 줄어

12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고용행정통계로 본 3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실업급여 수급자는 75만9000명이었다. 기존 역대 최대는 지난해 7월 73만1000명이었다.

지난달 실업급여 지급액은 1조1790억원으로 역대 최대이던 지난해 7월 1조1885억원에 육박했다. 실업급여 지급액이 급증한 데는 지난해 하반기 코로나19 고용충격에 따른 실직자 증가 외에도 정부가 실직자의 생계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실업급여 지급기간과 지급액을 늘린 영향도 있다.

고용부 관계자는 “실업급여 지급액 증가는 지난해 11월 코로나19 3차 대유행에 따른 고용충격과 연말 근로계약 종료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며 “다행히 실업급여 신규 신청자는 전년 동월에 비해 줄어 이 추세가 유지된다면 전체 수급자 수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실업급여 지급액 외에 고용 지표는 다소 개선됐다. 하지만 이는 지난해 3월 본격화한 고용충격의 기저효과와 공공일자리 사업 재개 등에 따른 것으로 본격적인 고용 회복과는 거리가 있다.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는 1407만9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32만2000명(2.3%) 증가했다. 지난해 12월 증가폭이 23만9000명으로 떨어진 뒤 1월 16만9000명, 2월 19만2000명 증가에 그쳤다가 4개월 만에 30만 명대 증가폭을 회복했다. 여기에는 지난해 2월 37만6000명에서 3월 25만3000명으로 증가폭이 급감한 기저효과가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는 공공일자리가 포함된 서비스업이 주도했다. 서비스업 고용보험 가입자는 962만4000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26만6000명(2.8%) 늘었다. 수출 호조로 반도체, 가전 등 제조업 고용보험 가입자가 증가한 것은 긍정적이다. 제조업 고용보험 가입자는 지난 1월(5000명) 플러스로 전환한 이후 2월 2만2000명, 3월 3만2000명으로 증가폭이 커지고 있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