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이어 마켓컬리도…유통가, 할인전 재점화 [이슈+]

마켓컬리 신규 고객 확대 캠페인…무료배송 확대
쿠팡 '무조건 무배' 후 마케팅전 확산세
이마트, 최저가 보상제 실시 "쿠팡보다 비싸면 보상"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는 박서준을 모델로 기용하고 다음달 31일까지 신규 고객 확대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사진=컬리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는 박서준을 모델로 기용하고 다음달 31일까지 신규 고객 확대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사진=컬리

전자상거래(e커머스)기업 쿠팡이 불씨를 댕긴 유통가 할인대전의 판이 날로 커지고 있다. 반(反) 쿠팡 연합의 한축인 이마트(169,500 0.00%)에 이어 장보기 앱(운영프로그램) 마켓컬리까지 맞불을 놨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상장으로 5조원에 달하는 실탄을 채운 쿠팡이 '한시적 완전 무료배송'이란 선제공세를 펼친 상황에서 유통가의 초저가 대전이 연일 가열되고 있다.
마켓컬리, 신규 고객 확대 캠페인…"김슬아 빼고 다 좋아"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는 박서준을 모델로 기용하고 다음달 31일까지 신규 고객 확대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사진=컬리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는 박서준을 모델로 기용하고 다음달 31일까지 신규 고객 확대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사진=컬리

마켓컬리는 신규 고객 확대 캠페인으로 유통가 할인대전 참전에 나섰다. 배우 전지현에 이어 박서준을 내세우는 '빅모델' 전략을 재차 구사하며 첫 구매고객에게 제공하는 ‘100원딜’과 ‘무료배송’ 혜택으로 '산토끼 잡기'에 돌입한다.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는 박서준을 모델로 기용하고 다음달 31일까지 신규 고객 확대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해당 기간 컬리는 '100원 딜' 확대와 '무료배송'으로 나눠 신규 고객을 확보한다.

마켓컬리 인기 제품을 100원에 구매할 수 있는 신규 회원 대상 혜택 '100원딜'의 상품수를 기존 월 6개에서 10개까지 늘렸다.

이와 함께 첫 구매 시 결제금액에 따라 무료배송 시간을 제공하는무료배송 캠페인을 새로 선보였다. 예를 들어 구매금액이 5만원이면 구매일로부터 5만분(34일 17시간 20분), 10만원이면 10만분(69일 10시간 40분)의 무료배송 혜택을 제공한다. 무료배송 시간은 최소 1만분부터 최대 15만분까지 부여된다.

4월 한달 동안 기존고객을 위한 혜택도 확대하며 '집토끼' 지키기에도 돌입했다. 일반·프렌즈·화이트 등급 회원의 구매금액 적립율은이 5%로 일괄 상향된다. 라벤더·퍼플·더퍼플 등급 고객은 1만5000원 이상 구매 시 무제한 무료배송 혜택을 제공한다. 2018년 12월 31일 전에 첫 구매한 장기고객은 구매금액의 1% 추가 적립 혜택도 있다.

컬리 관계자는 "기존 e커머스 무료배송 이벤트가 대부분 무료배송 쿠폰만 단순 제공했던 것과 달리, 자사 무료배송 캠페인은 고객의 선택에 따라 무료배송 시간을 받을 수 있는 이색적이고 차별적인 이벤트"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광고 영상에는 '한 사람 빼고 다 좋아하는 100원 딜과 무료배송'을 강조하며 김슬아 컬리 대표가 등장해 역대급 혜택임을 강조한다.
이마트, 최저가격 보상제 카드…"쿠팡보다 비싸면 보상"
반(反) 쿠팡 연합의 한 축인 이마트는 지난 8일 '생필품 최저가 비교'로 공세를 펼치고 나선 상태다. 사진은 정용진 SSG랜더스 구단주가 30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SSG 랜더스' 창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한경 DB

반(反) 쿠팡 연합의 한 축인 이마트는 지난 8일 '생필품 최저가 비교'로 공세를 펼치고 나선 상태다. 사진은 정용진 SSG랜더스 구단주가 30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SSG 랜더스' 창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한경 DB

컬리의 신규 캠페인은 신세계(280,000 0.00%)그룹 소속 이마트와 쿠팡의 마케팅전이 한창인 와중에 나와 눈길을 끌었다.

반(反) 쿠팡 연합의 한 축인 이마트는 지난 8일 '생필품 최저가 비교'로 공세를 펼치고 나선 상태다. 소비자가 이마트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입한 상품이 쿠팡·롯데마트몰·홈플러스몰 판매 상품보다 비쌀 경우 앱에서 소비자에게 차액을 보상하는 방식이다. 비교 대상은 쿠팡의 로켓배송 상품, 롯데마트몰과 홈플러스몰의 점포배송 상품이지만 이는 사실상 쿠팡을 정조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반(反) 쿠팡 연합의 한 축인 이마트는 지난 8일 '생필품 최저가 비교'로 공세를 펼치고 나선 상태다.  사진=이마트

반(反) 쿠팡 연합의 한 축인 이마트는 지난 8일 '생필품 최저가 비교'로 공세를 펼치고 나선 상태다. 사진=이마트

최저가격 보상 적립제 대상 상품 목록은 대표적으로 신라면, CJ햇반, 서울우유, 코카콜라, 삼다수 등이다. 구체적인 상품은 이마트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대상 상품에 별도 안내문을 게시한다.

이마트 관계자는 "최저가격 보상 적립제를 통해 대한민국 대표 생필품 판매처로서의 가격 신뢰도를 높일 것"이라며 "고객이 하나하나 가격을 비교하는 수고를 하지 않더라도 합리적인 쇼핑으로 만족감을 얻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쿠팡은 지난 2일부터 시작한 '무료배송' 카드로 네이버(388,500 +0.78%)신세계그룹(이마트) 등 반 쿠팡 연합에 할인대전 출사표를 던졌다. 한정 기간 기존 쿠팡의 유료 멤버십 '와우 회원'에 가입하지 않은 고객에게도 한시적으로 무료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로켓배송상품 무조건 무료배송’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별도의 신청 없이 이벤트 기간 '로켓배송', '로켓와우', '로켓직구' 마크가 붙은 모든 상품에 무료배송 캠페인이 적용된다.

쿠팡은 당시 캠페인의 배경에 대해 "저렴한 가격에 물건을 구매하기 위해 열심히 최저가를 검색했지만 막상 주문을 하려고 보면 배송비가 추가돼 더이상 최저가가 아니었다는 소비자들의 경험담에 기반을 두고 있다"고 네이버 가격비교 서비스를 지목한 바 있다.
쿠팡은 한정 기간 ‘로켓배송상품 무조건 무료배송’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쿠팡

쿠팡은 한정 기간 ‘로켓배송상품 무조건 무료배송’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사진=쿠팡

초저가 할인전은 유통업계 전반으로 퍼지고 있다. GS리테일(37,400 -0.80%)의 온라인 쇼핑몰 GS프레시몰은 지난달부터 시범 운영하던 ‘채소 초저가 전용관’을 상시 운영하기로 했다. 해당 코너는 채소 50여종을 선정해 주요 온라인 쇼핑몰의 유사상품 가격을 모니터링, 매일 가격을 2회 바꾸는 방식으로 초저가로 판매한다.

유통 맞수 신세계와 롯데 그룹 간 대형마트 할인 대전도 연장전 구도를 이어가고 있다. 롯데마트가 창립 23주년을 기념하는 창립 행사 2탄을 오는 14일까지 진행한다.

편의점에선 CU가 '대형마트보다 더 저렴한 채소'를 표방하며 오는 30일까지 채소 상품을 할인 판매하고 나섰다. 판매상품은 대파, 깻잎, 모듬쌈, 매운고추, 오이맛고추 등 총 6종이다.

CU 관계자는 "해당 상품들은 대형마트 대비 최대 55%까지 저렴하다"며 "CU가 채소 상품을 할인 판매하는 것은 창사 이래 처음"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