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티앤씨, 바다 살리기에 동참
효성그룹의 섬유사업 계열사인 효성티앤씨는 여수광양항만공사, 친환경 패션 브랜드 플리츠마마와 함께 항만 입출항 선박에서 나오는 투명 페트병을 재활용하는 ‘리젠오션’ 프로젝트 추진 양해각서를 8일 체결했다.

여수광양항만공사는 선박에서 사용한 페트병을 수거하고, 효성티앤씨는 이를 재활용해 폴리에스터 섬유 리젠오션을 만든다. 플리츠마마는 이 섬유로 옷, 가방 등 패션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리젠은 효성티앤씨의 친환경 섬유 브랜드다.이번 프로젝트는 선박에서 사용한 플라스틱으로 인한 해양오염을 줄이려고 기획됐다. 효성티앤씨는 지난해부터 서울시, 제주도 등과 협업해 리젠으로 친환경 가방과 의류를 만들기도 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