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 효율적으로 재배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마트가 인천공항점과 동(東)광주점의 문을 닫는다. 회사 차원에서 진행하고 있는 점포 정리의 일환이다. 이마트는 일부 점포를 폐점하고 일부 점포는 리뉴얼하는 방식으로 효율성을 높이고 미래 성장동력을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오는 28일 동광주점 다음달 4일 인천공항점의 영업을 종료한다. 인천공항점은 2005년 문을 연 이후 16년 만의 폐점이다. 동광주점은 1998년 개점한 광주·전남 최초의 이마트지만 23년 만에 문을 닫는다. 노후화된 시설을 2019년 11월 리모델링했지만 결국 폐점하게 됐다. 2019년 광주 상무점에 이어 동광주점의 문도 닫게 되면서 광주 지역 이마트는 3곳으로 줄어든다.

이마트는 인천공항점과 동광주점의 직원들을 면담을 통해 인근 매장과 사업장으로 전환 배치할 계획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인천공항점과 동광주점은 효율성 제고 차원에서 영업을 종료하기로 했다"며 "두 곳은 근무인력 40여 명의 소형 점포로 기존인력은 면담 후 다른 사업장으로 모두 전환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마트는 최근 수년 간 점포 구조조정에 속도를 내고 있다. 2017년 장안점을 노브랜드 전문점으로 전환하고 울산 학성점은 폐점했다. 2018년에는 인천부평점과 대구시지점, 인천점을 정리했다. 2019년에는 일산 덕이점과 서부산점이 문을 닫았다.

이마트는 매장을 줄이는 한편 대대적인 오프라인 점포 리뉴얼도 진행하고 있다. 연내 식료품 전문 매장을 확대하고 비식품 매장을 효율화하는 등의 리뉴얼을 10여 개 점포에서 실시한다.

이마트 관계자는 "지난해 5월말 리뉴얼을 마친 월계점의 6월부터 연말까지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26.7% 증가했다"며 "신촌점 역시 그로서리 매장을 연 뒤 지역 상권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고 설명했다.

박한신 기자 p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