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보궐선거 공약 영향으로 압구정 등 일부 초고가 재건축 단지 중심으로 신고가 거래가 나타나고 있다"며 "우려스러운 측면이 있는 만큼 각별히 경계하며 모니터링 중"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제19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부동산 시장 상황을 점검했다. 홍 부총리는 "부동산시장은 2.4대책 이후 가격상승세가 조금씩 둔화되는 등 어렵게 시장안정세가 자리 잡아 가고 있다"고 진단했다. 부동산 시장이 매수자 우위로 재편되면서 매도 매물이 증가했다는 것이 정부의 판단이다.

홍 부총리는 "특히 민간재건축 트랙에 비해 높은 수익률과 인센티브가 부여되는 공공재개발 등 후보지 선정에 지자체와 민간의 호응이 높았던 점도 시장안정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보궐선거와 관련해선 부동산 시장 불안을 경계했다. 일부 재건축 단지의 가격이 뛰고 있다는 것이다. 홍 부총리는 "여야를 떠나 부동산시장 안정과 주택공급 확대를 통한 서민 주거안정 이라는 지향점은 결코 다르지 않을 것"이라며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상호협력이 더욱 더 긴밀하고 견고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주택공급을 기다리는 무주택자, 실수요자를 위해 이달 중 신규택지를 발표할 계획이다. 다음달까지는 지자체 제안 추가사업 후보지를 공개한다.

부동산 투기근절 및 재발방지대책의 후속 조치도 논의됐다. 홍 부총리는 "19개 법률 개정안이 4월내 발의될 수 있도록 국회와 긴밀히 협의하겠다"며 "우리 사회에 만연한 부동산 부패사슬을 이번 기회에 반드시 끊어낸다는 각오로 후속조치를 철저하게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