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원석 비씨카드 사장(왼쪽 네 번째)이 비씨카드 골프단 선수들과 함께 지난달 31일 골프단 발대식을 열고 있다. 왼쪽부터 김희지, 김우정, 장하나, 최원석 사장, 이원준, 최호영. /비씨카드 제공

최원석 비씨카드 사장(왼쪽 네 번째)이 비씨카드 골프단 선수들과 함께 지난달 31일 골프단 발대식을 열고 있다. 왼쪽부터 김희지, 김우정, 장하나, 최원석 사장, 이원준, 최호영. /비씨카드 제공

비씨카드가 한국프로골프(KPGA)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선수 4명을 추가 영입해 1명으로 구성됐던 골프단을 대폭 보강했다. 비씨카드의 KPGA 선수 후원은 이번이 처음이다.

비씨카드는 지난달 31일 비씨카드 골프단 조인식·발대식을 열었다. 이번에 새로 후원 계약을 맺은 선수는 KPGA의 이원준과 최호영, KLPGA의 김우정과 김희지 등 4명이다. 비씨카드 골프단은 새로 영입한 4명의 선수에다 KLPGA 통산 13승, KPGA 통산 5승을 거두며 역대 최다 상금을 기록 중인 장하나 등 총 5명의 선수로 구성된다.

이원준은 특기인 장타를 앞세워 아마추어 세계랭킹 1위를 기록했다. 부상 등으로 3년의 공백이 있었지만 지난해 KPGA 첫 승에 이어 신인왕을 차지했다. 신예 최호영은 국가대표 선수 출신으로 2018년 자카르타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땄다.

KLPGA의 김우정은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으로 2019년 1부 리그 탈락 위기에서 지난해 투어 상위 10위권에 진입하는 등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인 김희지는 2001년생으로 3부 투어인 점프투어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이후 2개월 만에 2부 투어인 드림투어를 제패하는 등 프로 유망주로 꼽힌다.

비씨카드 관계자는 “골프 팬들에게 높은 수준의 경기를 보여줄 수 있도록 선수들과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비씨카드가 ‘골프 명가’로 거듭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