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연합뉴스

우리나라 수출이 다섯 달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수출액은 올해 들어 처음으로 500억달러를 넘어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월 수출이 작년 동기 대비 16.6% 증가한 538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이같은 증가율은 2년5개월만에 가장 높다. 수출이 5개월 연속 증가한 것도 3년 만이다.

월별 수출 증감률은 지난해 10월 -3.9%에서 11월 3.9% 증가로 돌아선 뒤 12월 12.4%에 이어 올해 1월 11.4%, 2월 9.5% 등을 나타냈다. 지난달 수출액은 역대 월 수출액 가운데 3위, 역대 3월 수출액 중에는 1위에 해당한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22억4000만달러)도 16.6% 증가하며 역대 3월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우리나라 주력 수출 15대 품목 가운데 14개가 증가하며 대부분 품목이 고르게 선전했다. 이 가운데 9개 품목은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였다. 일반기계(6.9%), 석유화학(48.5%), 석유제품(18.3%), 섬유(9.4%), 철강(12.8%) 등 중간재 품목들이 큰 폭으로 도약했다. 특히 석유화학은 지난달 47억5000만달러어치가 수출돼 역대 최고 월 수출액을 기록했다.

지난달 수입액은 18.8% 증가한 496억5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로써 무역수지는 41억7000만달러로 11개월 연속 흑자를 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