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제일기획 '슬로우로드' 서비스
지름길 대신 느린 길…제주 '역발상 내비'

최단 경로 대신 다양한 여행지를 거쳐 가는 ‘느린 길’ 안내 내비게이션이 나왔다.

제일기획은 제주도, 제주관광공사, 티맵모빌리티와 느린 길을 안내하는 ‘슬로우로드’ 서비스를 제주에서 시범 운영한다고 31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여행 수요가 제주도로 몰리자 관광객을 다양한 여행지로 분산시키고 여행의 재미를 더하겠다는 취지에서다.

슬로우로드 시범 서비스는 제주공항과 중문, 서귀포 등 제주 7개 권역을 잇는 50개 경로를 제공한다. 경로당 5~11곳의 여행지를 경유할 수 있다. 기존에 알려진 제주의 관광명소 외에 숨은 여행지들이 포함됐다. 예를 들어 제주공항에서 성산일출봉으로 이동할 경우 아침미소목장, 한라생태숲, 안돌오름 등을 거치는 경로를 알려준다. 바로 이동하는 일반 내비게이션보다 40분 정도 더 걸리지만 제주 지역의 아름다운 장소를 둘러볼 수 있다.

슬로우로드 시범 서비스는 티맵 앱과 제주도 공식 관광 포털 ‘비짓제주’ 사이트에서 이용할 수 있다. 제일기획 등은 상반기 안에 정식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