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제공

우리은행 제공

우리은행은 30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해 ‘우리 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를 서울 강동, 대전, 대구, 광주 등 네 곳에 추가로 열었다. 이날 강동센터에서 열린 개소식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왼쪽 세 번째)과 권광석 우리은행장(네 번째)이 참석했다.

윤 원장은 “우리은행의 소상공인 지원센터 추가 개소는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자영업자 위기 극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특히 상대적으로 창업 여건이 부족한 비수도권 지역에 3개 센터를 확충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다. 윤 원장은 이어 “청년층의 자영업 진출이 증가하고 있지만 폐업률이 매우 높아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우리은행의 소상공인 지원센터는 자영업자에게 위기관리·창업·금융 등 다방면에서 컨설팅을 지원한다. 우리은행은 2019년 서울 종로·명동·은평, 경기 성남 판교, 부산 등에 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를 열었다.

오현아 기자 5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