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일했던 원로 연구자들이 홍장표 전 소득주도성장특별위원장의 KDI 원장 임명을 반대하고 나섰다.

원로 연구자 19명은 29일 공동성명에서 “문제의 인사는 전대미문의 정책으로 경제를 파괴하고 민생을 질곡에 빠뜨린, 경제원론적 통찰력도 부족한 인사”라며 “망국적 경제정책 설계자가 KDI 수장으로 거론된다는 것 자체가 국민을 우롱하고 무시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이번 성명에는 최광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좌승희 전 한국경제연구원장, 강정모 경희대 명예교수 등이 이름을 올렸다. KDI는 29일로 임기가 만료된 최정표 원장의 후임을 공모하고 있다. 최근 홍 전 위원장과 안상훈 KDI 국제개발협력센터 소장, 우천식 KDI 선임연구위원 등 3명을 후보자로 선정했다. KDI 안팎에서는 홍 전 위원장이 후임 원장에 사실상 낙점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초대 경제수석비서관을 지낸 홍 전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측근으로 평가받는다. 소득주도성장 특위를 이끌며 최저임금 인상 등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설계한 인물이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