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韓 사회지표

"자녀 가질 필요 없다"
여자가 응답 더 많아

국민 10명 중 2명
"외롭다" 매년 늘어
1020 절반 "결혼해도 아이 안 가질 것"

10대와 20대의 절반은 결혼하더라도 자녀를 가질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2019년과 2020년의 사회 현상 관련 각종 통계를 모아 ‘2020 한국의 사회지표’를 25일 발표했다.

만 13세 이상 국민 중 결혼 후 자녀가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의 비중은 32.0%로 2018년 조사 대비 1.6%포인트 늘었다. 특히 10대(60.6%)와 20대(52.5%)는 해당 응답이 절반을 넘었다. 30대 41.0%, 40대 34.6%, 50대 22.1% 등으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자녀가 필요하다는 이들이 많았다. 성별로 보면 여자가 36.6%로 남자(27.3%)보다 ‘자녀가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이 많았다.

‘결혼을 해야 한다’고 응답한 사람의 비중은 51.2%였다. 2년 전보다 3.1%포인트 높았지만 여전히 절반 가까운 한국인이 ‘결혼할 필요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의 삶과 관련해서는 ‘외롭다’고 느끼는 국민의 비중이 22.3%에 이르렀다. 2018년 16.0%, 2019년 20.5% 등으로 계속 높아지고 있다. 고립감은 소득이 낮을수록 커졌다. 월소득 100만원 미만에서 외롭다는 답변은 54.6%에 달했지만, 월 200만~300만원 소득자는 해당 응답이 26.0%, 500만~600만원 소득자는 14.0%로 큰 폭으로 낮아졌다.

자신의 삶에 만족하는 사람의 비중은 61.6%로 전년(60.7%) 대비 조금 늘었다. 하지만 나이를 먹을수록 만족도는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29세는 ‘만족한다’는 답변이 67.1%였지만 50대 62.7%, 60대 이상 51.8%로 낮아졌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