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업소용 제품 중심으로 가격 1.36% 인상
카스프레시·라이트 오비라거 등 대상 4월부터
 사진=오비맥주

사진=오비맥주

오비맥주가 '카스', '오비라거' 등 제품 출고가를 인상한다. 정부가 맥주에 붙는 주세를 올해 3월부터 인상한 점을 반영한 조치다.

22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오비맥주는 다음달부터 업소용 제품을 중심으로 가격을 인상한다. 인상 주요 제품은 △카스프레시 △카스라이트 △오비라거 △카프리 등으로 330mL 병입 제품, 생맥주(케그 20L), 페트(1L·1.6L) 가격을 각각 1.36%씩 올린다.

대표적으로 카스프레시와 카스라이트 330mL 병 출고가는 각각 845.97원에서 857.47원으로 11.50원씩 인상된다. 케그 제품의 경우 3만430.45원에서 3만844.30원으로 413.85원 오른다.

다만 오비맥주는 일반 소비자용 캔 제품과 500mL 병 제품 출고가는 올리지 않기로 했다. 또한 신제품인 쌀 맥주 한맥의 출고가도 유지하기로 했다.

오비맥주는 이번 출고가 인상에 대해 주세 개편에 따른 조치라고 전했다.

앞서 기획재정부는 지난 1월 맥주에 물가지수를 반영한 세율조정이 담긴 세법 개정 후속 시행령 개정안을 내놨다. 개정안에 따라 맥주에 붙는 주세는 지난해 연간 물가상승률 0.5%를 반영, 지난 1일부터 1L당 830원30전에서 834원40전으로 올랐다.

정부는 지난해 알코올 함량에 따라 세금을 매기는 종량세를 맥주와 탁주에 도입, 물가연동제를 적용하기로 한 바 있다. 이는 2022년 2월28일까지 적용되고, 이후에도 맥주에 붙는 세금은 매년 오를 전망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