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지난해 11월 24일. 서울 명동에서 설렁탕 가게를 운영하던 황모 씨는 "거리두기 격상 소식에 겨우 한 건 잡혔던 연말 송년회 예약건이 바로 취소됐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그는 "이제 전기세가 걱정"이라며 텅 빈 가게를 바라봤다.
지난해 4분기 한국인이 음식점과 숙박업소에서 사용한 돈이 5년 만에 20조원 아래로 떨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속 '모임 없는 연말' 등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여파로 풀이된다.

1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가계의 음식점 및 숙박 서비스 최종소비지출 총액(명목)은 18조8744억원을 기록했다.

가계의 소비지출 중 음식점과 숙박업소에 들어간 돈이 분기 기준 20조원을 하회한 것은 2016년 1분기(19조9465억원) 이후 처음이다.
사진=김병언 한국경제신문 기자

사진=김병언 한국경제신문 기자

코로나19로 소비자들이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꺼린데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여파로 음식, 숙박업 등 대면 서비스 업종이 타격을 입은 것으로 풀이된다.

가계의 음식점 및 숙박 서비스 지출은 코로나19 확산의 직격탄을 맞았다.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시작한 지난해 1분기(20조2830억원)에는 직전 분기 대비 14.8% 급감, IMF 외환위기 여파가 반영된 1998년 1분기(-11.3%) 이후 처음으로 두 자릿수대 감소율을 기록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