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10명 중 3명, 워런버핏 대신 '이 사람' 보고 주식했다

미국인의 37%가 전기차 업체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트윗을 보고 투자한 경험이 있다는 조사가 나왔다. 머스크의 트윗이 자본시장에 미치는 영향력이 입증됐다.

10일(현지시간) 미 경제전문 매체 마켓인사이더에 따르면 미국 여론조사 업체 '피플세이'가 지난달 6∼8일 3만4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 37%가 머스크 트윗을 토대로 투자를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21%는 머스크 트윗을 보고 한두 번 투자했다고 말했고, 머스크 트윗에 따라 여러 차례 투자했다는 사람도 16%였다. 머스크에 글로 주가가 출렁이는 것에 대해 48%는 "매우 재미있다"고 평가했고 29%는 "전혀 재미있지 않다"고 답했다.

'괴짜 기업가' 머스크에 대해 전체 응답자의 33%는 그를 좋아한다고 답변했고, 싫어한다는 사람은 6%였다. 머스크에 대해 좋고 싫음이 없다는 사람은 43%였다.

머스크를 알고 있다고 답한 사람 중 대다수는 그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48%는 그가 천재라고 응답했고, 재미있다(22%), 좋은 방향으로 미친 사람(12%)이라는 답변도 있었다.

반면 머스크를 부정적으로 보는 사람들은 얼간이(7%), 나쁜 방향으로 미친 사람(6%), 못마땅한 괴짜(5%)라고 평했다.

머스크를 존경한다는 사람들은 열정과 헌신(45%), 솔직한 의견표명(22%) 등을 이유로 꼽았고, 머스크를 몹시 싫어한다는 사람들은 그가 오만(35%)하고, 변덕스럽게 행동(24%)한다고 지적했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