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산 맥주 수입 5개월 연속 증가 [이슈+]

▽ 올해 1월 일본산 맥주 수입 1072t
▽ 지난해 9월부터 5개월째 늘어나
▽ 일부 유통망서 묶음 판촉 행사 재개
11일 관세청 등에 따르면 올해 1월 일본 맥주 수입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70.3% 증가한 1072t으로 집계됐다. 월간 수입량이 지난해 9월부터 5개월 연속 증가한 것이다. 사진=뉴스1

11일 관세청 등에 따르면 올해 1월 일본 맥주 수입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70.3% 증가한 1072t으로 집계됐다. 월간 수입량이 지난해 9월부터 5개월 연속 증가한 것이다. 사진=뉴스1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인 ‘노 재팬(No Japan)’으로 추락한 일본 맥주 수입이 5개월째 증가 흐름을 나타냈다.

11일 관세청 등에 따르면 올해 1월 일본 맥주 수입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70.3% 증가한 1072t으로 집계됐다. 월간 수입량이 지난해 9월부터 5개월 연속 증가한 것이다.

2019년 7월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에 나서면서 국내에서 시작된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 여파가 다소 잦아든 듯한 흐름이다.

수입 맥주 시장에서 1위를 놓치지 않던 일본 맥주는 불매운동의 직격탄을 맞았다. 불매운동 직전인 2019년 6월 9462t에 달했던 일본 맥주 수입량은 같은해 9월에는 4t까지 추락했다. 수입액 역시 2019년 9월 6000달러로 바닥을 찍었다.

이후 일본 맥주 수입은 엎치락뒤치락하는 흐름을 이어가다 지난해 9월부터 우상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불매운동이 다소 잦아든 결과로 풀이된다.

다만 절대 규모는 여전히 불매운동 전(2019년 6월 9462t)보다 낮은 상황이다. 올해 1월 전체 맥주 수입량에서 일본 맥주가 차지한 비중은 5.0% 수준에 그쳤다.
11일 관세청 등에 따르면 올해 1월 일본 맥주 수입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70.3% 증가한 1072t으로 집계됐다. 월간 수입량이 지난해 9월부터 5개월 연속 증가한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11일 관세청 등에 따르면 올해 1월 일본 맥주 수입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70.3% 증가한 1072t으로 집계됐다. 월간 수입량이 지난해 9월부터 5개월 연속 증가한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가장 많이 수입된 국가의 맥주는 중국 맥주로 전체의 31.9%(6836t)였다. 지난해 수입 맥주 원산지 1위를 차지한 네덜란드(4002t)가 2위로 뒤를 이었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일부 편의점과 대형마트에서 일본 맥주 묶음 판촉 행사를 재개하는 등의 여파가 반영됐다"며 "'집콕' 장기화 속 혼술족이 늘면서 상대적으로 불매운동의 영향력이 약화된 부분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