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법 9일 국무회의 통과…TF단 사전타당성조사 등 조만간 착수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이 9일 국무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정부가 가덕도 신공항 건설 추진을 위한 전담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섰다.

국토부는 이날부터 국토부 2차관 직속 '가덕도 신공항 건립 추진 태스크포스(TF)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TF단은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제정에 따른 신공항 건립추진단이 정식 출범하기 전까지 가덕도 신공항 사업 전반을 관리하게 된다.

신속한 사업 추진과 효율적 의사결정을 위해 TF단장은 손명수 국토부 2차관이 맡는다.

또 공항 정책을 총괄 관리하는 국토부 공항정책관이 부단장을 맡아 가덕도 신공항 사전타당성 조사, 특별법 하위법령 정비, 자문단 운영 등을 관리하게 된다.

TF단은 체계적 업무 분담을 위해 신공항건설팀과 신공항지원팀 등 2개 팀으로 구성되며 현장 점검 및 조사 등 현지 지원이 필요한 업무는 지방항공청이 맡기로 했다.

변창흠 국토부 장관은 "특별법 시행 전부터 철저하게 준비해 가덕도 신공항을 성공적으로 건설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것"이며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기 위해 TF단을 중심으로 가능한 모든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6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은 조속한 신공항 건설 추진을 위해 필요 시 예비타당성 조사(예타)를 면제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또 기본계획 및 실시계획, 31개 법에 따른 각종 인허가 절차 간소화, 신공항 건립 추진단 설치 등에 관한 내용이 담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