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제유가는 미국 국채금리 급등 여파로 금융시장이 불안정했지만 수요 회복 기대로 상승했다.

25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4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0.31달러(0.5%) 오른 63.53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WTI는 2019년 5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제유가는 주요 경제 지표와 다음주에 개최 예정된 산유국 회동, 한파 피해 이후 미국 산유량 동향 등에 영향을 받았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 급등 여파로 국제유가는 장 초반 하락세를 나타냈지만 장중 반등에 성공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가 해소되면 원유 수요가 빠르게 회복될 것이란 기대가 실린 덕이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와 1월 내구재 수주, 지난해 4분기 성장률 등 주요 지표가 양호하게 나와 경제 회복 전망을 뒷받침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