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내 총 택배 물량이 30억개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소비가 급증했기 때문이다.

한국통합물류협회는 19일 ‘2020년 국내 택배시장 실적’을 발표하고 지난해 국내 총 택배 물량이 33억7373만 개라고 밝혔다. 27억8980만 개였던 전년 대비 20.9% 늘었다. 매출은 7조4925억원으로 전년(6조3303억원)보다 18.4% 증가했다.
한국통합물류협회 제공

한국통합물류협회 제공

지난해 국민 1인당 택배 이용횟수는 연간 기준 65.1회로 2019년보다 11.3회 상승했다. 경제활동인구 기준으로는 1인당 연간 택배 이용횟수가 122회로 전년 대비 22.7회 늘었다.

평균 단가는 2221원으로 전년보다 3.1%(48원) 낮아졌다. 한국통합물류협회는 “지난해 대형 택배업체 중심으로 택배가격 현실화 흐름이 있었지만 업계사 정착시키기 쉽지 않았던 것 같다”며 “사업자의 자체적인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국내 택배시장 실적 조사에는 국토교통부가 인정한 택배 운송사업자 18개사 중 17개사와 우체국이 포함됐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