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금융위원회

사진=금융위원회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정책금융기관장들이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출만기 연장과 이자 상환 유예 조치를 6개월 더 연장하는데 공감했다.

은 위원장은 19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윤종원 기업은행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과 간담회를 하고 코로나19 지원, 한국판 뉴딜 등을 논의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참석자들은 3월 말 시한 도래 예정인 소상공인·중소기업 대출 만기 연장·이자 상환 유예 조치의 경우 정책금융기관도 전(全) 금융권과 함께 이자 상환 유예를 포함해 6개월 연장이 필요하다는 데에 의견을 모았다.

정책금융기관장들은 각 기관의 역량을 최대한 활용해 자금지원이 적극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임을 밝혔다. 아울러 코로나19 지원 등 경제회복에 그치지 않고, 선도국가로의 도약을 위해 한국판 뉴딜, 혁신금융 등을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임을 강조했다.

이동걸 회장은 정책형 뉴딜펀드,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등 정부의 대표과제들을 적극 뒷받침하는 한편, 벤처·스타트업의 스케일업도 촉진하는 등 미래혁신을 견인하겠다고 밝혔다. 윤종원 행장은 산업분류에 얽매이지 않고 업종과 분야를 불문하고 혁신을 선도하는 잠재력 있는 기업을 선별·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방문규 행장은 2차전지, 수소에너지 등 자체적으로 선정한 7대 중점분야를 중심으로 정책금융을 대폭 확대하며 한국판 뉴딜의 글로벌화를 촉진하겠다고 전했다. 윤대희 이사장은 녹색·디지털분야 등 미래성장성을 갖춘 기업에 대해 단계별로 특화된 보증을 제공하는 등 미래혁신에 기관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정책금융기관 등이 참여하는 그린금융협의회의 적극적인 활용과 녹색금융 업무 협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금융위는 녹색금융 업무의 시너지 극대화를 위해 올해 정책금융기관간 '그린금융협의회'를 신설할 계획으로 각 기관에서는 해당 협의회를 적극 활용해 기관 간 유기적인 협업을 이끌어 내달라"고 당부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