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쿠팡의 미국 뉴욕 증시 상장 추진과 관련해 "미국 기업이 미국에 상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쿠팡의 지분을 100% 가진 쿠팡 아이엔씨가 미국에 있는 회사라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권 장관은 1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벤처기업 고용동향 브리핑에서 "쿠팡 상장 문제는 여기(한국)에서 시작해 투자를 받아 외국에 나가는 것과는 조금 다르다"며 "실제로 상장하는 기업(쿠팡)이 미국 기업으로, 미국에 상장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쿠팡이 한국에서 사업을 펼쳐 유니콘 기업으로 컸고, 이를 바탕으로 미국 증시에 상장할 정도로 우리 벤처 생태계가 컸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복수의결권 유무와 쿠팡의 미국 상장을 연결 짓는 시각에 대해서는 "전 세계에서 복수의결권 관련 제도가 너무나 천차만별이라 정답은 없다"며 "복수의결권이 있다고 해서 상장이 편하게 되고, 없다고 상장이 안 된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복수의결권은 그 나라에 가장 맞는 방식을 취사선택하는 게 현명한 방법"이라면서도 "벤처기업이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에는 분명히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정부가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도 쿠팡의 미국 증시행과 관련해 "이는 나스닥이나 뉴욕 증시에 상장하는 표준적인 모델"이라며 글로벌 음악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의 사례를 들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