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와중에도 직접 방문해야만 가능하던 한국은행 외환심사 접수가 올해 안에 온라인 방식으로 바뀐다.

16일 한은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한은 온라인 외환심사 시스템이 개발된다.

이 시스템은 외환심사 업무를 전산화하고 일부를 자동화하는 것으로, 향후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정보기술(IT) 기술을 활용해 심사업무를 전면 자동화하기 위한 기반이다.

한은 국제국과 지난해 하반기 신설된 디지털혁신실은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해 업무 효율을 높이고자 외환심사 업무 개선 방안을 검토했다.

그 결과 외환거래 신고·접수의 자동화, 상담업무 지원이 시급한 것으로 판단했으나 기술적, 법률적 제약 때문에 신고·접수만 우선 개선할 방침이다.

온라인 외환심사 시스템은 민원인이 신고서 등 서류를 제출하는 신고 부문(외부망)과 심사담당자가 민원인 제출 서류를 심사하는 심사 부문(내부망)으로 나누어 개발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민원인은 한은 외환심사 창구에 방문하지 않고도 외환거래 신고서를 제출하고, 진행 상황을 조회할 수 있다.

신고필증도 발급받을 수 있다.

한은은 단순·반복 업무 부담이 줄어 업무 환경이 개선되는 한편 비대면 심사 업무가 가능해지면서 향후 재택근무 확대, 감염병 확산 등 환경 변화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한은 국제국 외환심사팀에서는 외국환거래법에 따라 기획재정부의 위탁을 받아 외환거래 허가·신고수리 등 대민 업무를 보고 있다.

한은 본부 외환심사팀을 기준으로 했을 때 지난해 신고·허가 건수는 총 5천947건, 유선 상담 건수는 1만6천359건에 달했다.

코로나에도 직접 가야했는데…한은 외환심사 온라인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