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을 비롯해 세계 증시의 '태풍의 눈'으로 떠오른 미국 게임스톱(GME)에 '서학개미'들이 몰려들어 이틀간 거래금액이 8천억원을 넘어섰다.

1일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하루 예탁원을 통한 게임스톱 주식 거래금액은 6억3천49만달러(약 7천49억원)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인 26일(1억3천968만달러)의 약 4.5배에 이르는 규모로 테슬라(1억8천900만달러), 애플(9천552만달러) 등을 큰 차이로 제치고 이틀 연속 일간 거래금액 1위를 차지했다.

27일 하루 순매수 금액은 1천154만달러(약 129억원)로 전체 해외주식 순매수 4위를 기록했다.

매수는 3억2천101만달러, 매도는 3억947만달러였다.

이에 따라 지난달 26~27일 이틀간 국내 투자자의 게임스톱 거래금액은 총 7억7천17만달러(약 8천610억원)로 불어났다.

연초부터 보면 게임스톱 거래금액은 9억3천856만달러(1조493억원)에 달해 테슬라(36억2천453만달러), 애플(13억8천185만달러)에 이어 세 번째로 많았다.

지난달 27일 게임스톱 주가는 347.51달러로 전날보다 134.84% 폭등했다.

이 무렵 '게임스톱 대란'이 국내에서도 널리 알려지고 주가가 뛰어올라 관심이 커지면서 단타매매 등 거래가 크게 몰린 것으로 보인다.

이후 게임스톱 주가는 지난달 28일 미국 개인투자자들의 대표적 주식거래 앱인 '로빈후드' 등에서 개인 매수를 제한한 영향 등으로 인해 44.29% 급락했다.

이어 지난달 29일에는 67.87% 반등, 325.00달러로 마감해 하락분을 거의 만회하는 등 극심한 변동성을 보이고 있다.

미국 개인투자자들은 게임스톱 주식을 집중 매수, 주가를 끌어올리며 해당 주식을 공매도한 헤지펀드 등의 대규모 손실을 이끌어내고 있다.

국내에서도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 등 공매도 재개에 반대하는 개인투자자들이 공매도 재개시 공매도 잔량이 많은 셀트리온과 에이치엘비 등을 중심으로 공매도 세력을 공격하는 '한국판 게임스톱 운동'을 벌이겠다고 선언한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